천안함 영문 보고서의 황 성분표를 보고


나꼼수에 나온 이승헌 버지니아 대학 물리학과 교수의 발언중에서 들을 만한 건 딱 한가지였다.

그건 합조단이 수행한 소규모 UNDEX (수조폭발) 실험 결과중에 EDS 분석자료이다.(영문보고서 Appendix 278쪽 - 링크)


Fig Appendix V-5-2 EDS analysis of UNDEX sample.jpg


이승헌 교수가 합조단의 소규모 UNDEX 실험이 조작됐다는 주장을 하는 이유는 이 분석자료에서 황(S: sulphur)이 검출되었기 때문이다.

여기서 황(S)이 검출된 것이 도대체 왜 문제가 되는지 좀 살펴보겠다. 참고로 합조단이 밝힌 UNDEX 실험에 사용된 화약은 15그램의 HBX-3 화약 (TNT 29%, RDX 36%, Al 35%)으로 4.5톤의 해수가 채워진 2미터X 1.5 미터 X 1.5 미터 수조안에서 폭발이 일어났다.

고등학교 화학시간에 배워서 알겠지만 화학반응으로 새로운 원자가 생성되지는 않는다. 그럼 합조단이 밝힌 각 화약성분의 분자구조를 살펴보자. (영문보고서127쪽 Table III-2-5 - 링크)


Table III-2-5.jpg


합조단이 설명한 HBX-3 화약 성분인 TNT와 RDX의 분자구조가 나와있다. 보면 알겠지만 황(S)은 없다.

물론 화약 이외에 해수가 있지만 해수에 흡착물 전체 중량의 2~6%를 이룰 정도의 황(S)이 있을리 만무하다. 참고로 해수중의 황(S)의 질량비율은0.091%이다(위키피디아 링크).

다른 데이타는 다 무시하더라도 적어도 합조단의 이 실험 결과가 맞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은 정식 화학수업을 들은 과학자는 아니다. 일단 오늘은 여기까지.

사족 1: 혹시라도 필자가 모르는 화약 폭발중 황이 들어갈 수 있는 가능성을 아시거나 아니면 합조단이 보고서에 누락한 황(S)이 들어갈 수 있는 소스를 아시는 분은 제보바랍니다.

사족 2: 조선일보가 나꼼수를 비판한 기사(링크)는 전형적인 바보 기사이다. 이승헌 교수는 합조단 모의 폭발실험 물질에 황(S)이 검출되었기 때문에 실험데이터가 조작되었을 거라고 주장한 건데 조선일보 기사는 엉뚱한 소리만 가득 채우고 말았다. 다시 강조하지만 합조단의 모의 폭발 실험 물질 C에서는 황(S)이 검출되면 안된다. 혹시 몰라 조선일보 기사 링크와 기사중 그림을 첨부함


Chosun figure.jpg


추가(4/6/2012 07:55) - 영문보고서 링크 일부

http://armscontrolcenter.org/policy/northkorea/articles/cheonan%20investigation%20report_3.pdf

http://armscontrolcenter.org/policy/northkorea/articles/cheonan%20investigation%20report_2.pdf

http://armscontrolcenter.org/policy/northkorea/articles/cheonan%20investigation%20report_1.pdf


FINITE ELEMENT ANALYSIS OF RESPONSE OF A FLOATING STRUCTURE TO AN UNDERWATER EXPLOSION

http://www.scribd.com/doc/49738827/undex-underwater-explosion-fem-aruk-thesis


MULTIDISCIPLINARY OPTIMIZATION OF A LIGHTWEIGHT TORPEDO STRUCTURE SUBJECTED TO UNDERWATER EXPLOSION

http://www.cecs.wright.edu/mme/CDOC/documents/downloads/thesis_rajesh_kalavalapally.pdf